워크 다이어트, HR이 가장 줄여야 할 업무는 무엇?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업무 효율화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커지고 있다.
워크 다이어트, HR이 가장 줄여야 할 업무는 무엇?
제호 : 2019년 11월호, 등록 : 2019-10-25 16:53:09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업무 효율화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커지고 있다. 기업 차원에서의 노력이 거시적으로 진행되고 있지만, 개인적인 차원에서도 어떻게 하면 자신의 업무를 정해진 시간에 가장 효율적으로 마칠 수 있는가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인사-교육담당자들은 HR 업무를 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어떻게 워크 다이어트를 하고 있을까? 그 노하우를 공유해본다.



현재 수행하고 있는 HR 업무 중 워크 다이어트 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면?
기존 채용프로세스는 비 구조화 채용시스템으로 인한 비효율적-소모적 업무가 발생하고, 채용전형 각 단계에서 지원자의 불편으로 인한 기업 공신력 저하 문제 등으로 채용담당자의 핵심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구조가 아니어서 다이어트를 해야 할 필요가 있었다.

앞서 얘기한 부분을 효율적으로 줄이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나.
채용 프로세스의 효율성 향상을 위해 채용시스템을 도입했다. 채용시스템은 자체적으로 개발을 하거나 또는 임대해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규모가 크지 않은 회사라면 임대해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워크 다이어트 후 나타난 효과는?
인재 DB의 다양한 활용이 가능해졌으며, 채용준비, 서류심사, 면접준비 등에 소요되는 시간이 최소화 되어 채용담당자의 핵심업무 집중도가 향상됐다. 또한, 효율적인 데이터 관리가 가능해져 불필요한 업무를 제거할 수 있었다.

워크 다이어트를 통해 추가로 생긴 시간에 더욱 집중하고 싶은 부분은?
현재 인사 데이터 애널리시스에 대해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아직은 초보 단계라 분석 및 활용을 제대로 하고 있지 않지만 좀 더 연구해 경영층이 원하는 정보를 제때 공급할 수 있도록 하려 한다.

워크 다이어트를 할 때 가장 중요시해야 하는 부분은 무엇이라고 보는가.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근무시간이 줄었는데 기존의 업무들을 제한된 인력들만으로 전부 수행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본다. 이에 업무효율화가 꼭 필요한데 효율성과 비효율성을 충분히 검증 후 다이어트를 해야 업무의 로스loss를 줄일 수 있다. 또한, 시스템을 이용한 효율화를 검토할 때도 효율성 대비 가성비가 좋은 시스템인지 충분히 검토해야 할 것이다.

... 중략 ...

이현아 HR Insight 기자
 
기사 전문은 구독권한이 있는 회원께만 제공됩니다. 먼저 로그인 하세요.
 
  • 리스트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