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근로시간 단축과 디지털화의 해법은 자발적 학습 참여
4차 산업혁명으로 기술의 발달이 가속화되면서 금융업에도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KB국민카드, 근로시간 단축과 디지털화의 해법은 자발적 학습 참여
제호 : 2019년 12월호, 등록 : 2019-11-25 13:30:07



4차 산업혁명으로 기술의 발달이 가속화되면서 금융업에도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특히 신용카드 산업의 경우 핀테크 기술의 발달과 카드가맹점 수수료 인하로 인해 발생하는 수익성의 위기를 글로벌 신시장 개척으로 극복하고, 업무에 빠르게 적용되고 있는 디지털 기술을 적절하게 활용하고 데이터분석 역량을 갖추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해지고 있다.

이와 함께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단축된 근무시간 안에서 생산성을 향상하고 야근을 지양하는 문화가 빠르게 정착되고 있다. KB국민카드에서도 PC-OFF 시스템을 통해 PC사용을 통제, 불필요한 시간외 근무를 최소화하고 있다. 또, 평가 시 휴가 사용률을 반영하고, 청원휴가, 자기계발휴가, 의무연차, 생리휴가 등의 사용을 적극 권장해 임직원들의 워라밸을 향상시키고 있다.

자연스럽게 교육 운영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예전에는 필요한 경우 야간이나 주말에 연수를 시행하는 경우도 있었는데 이제는 그러한 교육훈련이 모두 근로시간으로 인정되기 때문에 정규 업무시간 외에는 의무적인 연수를 시행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그렇다고 모든 연수를 업무시간에만 실시하도록 설계하는 것도 어렵다. 단축된 근무시간에 맞춰 최대한의 생산성을 발휘해 일하고 있는 상황에서 추가적인 교육이나 연수를 받는 것이 직원들에게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하지만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글로벌 역량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서는 교육을 통한 리스킬링과 업스킬링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KB국민카드는 체계는 정교하되 운영은 유연한 교육체계를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다.

김정현 KB국민카드 HR부 선임차장은 "KB국민카드에도 체계적이고 정교한 교육체계가 있지만 중요한 것은 그것을 어떻게 효과적으로 운영하느냐에 달렸다"며 "HR은 직원들에게 변화하는 세상에서 무엇을 학습할지에 대한 가이드를 제공하고 자발적으로 학습에 참여하게끔 동기를 부여하며 필요한 것은 무엇이든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실제로 KB국민카드에서는 올해부터 업무 외 시간에 진행되는 교육을 대폭 늘리고, 자신의 역량을 강화하고 싶은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도록 하고 있다. '학습하면 발전하고 그렇지 않으면 정체된다'는 메시지를 보여주면서 새로운 학습문화를 만들어 나가기 위함이다.

... 중략 ...

이현아 HR Insight 기자
 
기사 전문은 구독권한이 있는 회원께만 제공됩니다. 먼저 로그인 하세요.
 
  • 리스트로 이동